"/>
화. 10월 15th, 2019

화제인 봉준호 감독이 살인의추억 찍었을때 했던 인터뷰

국내 범죄 중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검거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를 다룬 봉준호 감독의 영화 `살인의 추억`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2003년 개봉한 `살인의 추억`은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일어난 화성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연극 `날 보러 와요`(김광림)가 원작이며 봉준호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영화다.


실제 사건을 다루면서 연출·각본·연기를 모두 갖추고 당시 사회상을 잘 담아내 흥행에 성공했고

이후 한국형 스릴러·추리 영화의 대표로 평가받는다. 봉준호 감독은 이 영화로 이름을 널리 알렸다.


`살인의 추억` 개봉 당시 봉 감독은 인터뷰에서

“기억하는 것 자체가 범인에 대한 응징의 시작”이라며

“시나리오를 쓰는 과정에서 범인을 꼭 만나고 싶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미제사건을 다룬 까닭에 범인을 특정하지 않고 끝난 영화의 결말이 이번 용의자 검거로 마침내 `닫힌 결말`이 될지 주목된다.

영화는 영화를 보러왔을 범인을 바라보는 듯 주인공 박두만(송강호)이 카메라를 빤히 쳐다보며 끝난다.


화성연쇄살인사건은 영화 `살인의 추억` 뿐 아니라 드라마 `시그널`과 `터널` 등에서도 다뤄지는 등 그동안 전국민적 관심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