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 8월 15th, 2020

이태원 클럽 확진자가 다녀간 “블랙수면방” 정체는?

블랙수면방은 강남구 소재 동성애자 사우나로 2012년까지 강남구 논현동에서 운영하다가 경찰의 단속에 적발돼 현재의 장소로 옮겼다.

이곳은 ‘찜방’, ‘찜질방’ 등으로 불리며 남성 동성연애자들이 성적욕구를 해소하기 위한 장소로 알려졌다. 낮보다 야간에 활성되며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방문한다. 소수의 인원이 사용할 수 있는 방부터 여러명이 입장할 수 있는 개방된 공간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더라도 블랙수면방을 방문했다는 동선도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도 높다. 자신들의 독특한 성적인 취향이 외부에 드러날 것을 우려하는 것.

\

아직 외부에 그 실체가 자세히 드러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불안감은 더 커지는 모습이다. 블랙수면방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확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강남구는 “블랙수면방을 방문한 타지역 방문자의 동선도 공개한다”는 방침이지만 방문 이력을 파악하는 것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