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 10월 15th, 2019

이별 통보 여친 번쩍 들더니 ‘그대로 납치’…당시 영상

이별 통보 여친을 그대로 납치한 영상공개

flash가 포함되어 있는 콘텐츠입니다. 현재 접근성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오니 모든 분들께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더욱 편리하게 웹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앵커>

이별을 통보한 전 여자친구를 차 트렁크에 강제로 밀어 넣고 납치극을 벌인 남성이 긴급 체포됐습니다.

당시 영상도 입수됐는데, TJB 최은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검점 SUV 차량 트렁크를 연 남성이 달아나는 2명의 여성을 쫓아갑니다.

한 여성을 번쩍 들어 트렁크에 짐짝처럼 집어넣고 출발하려 하자 다른 여성이 문을 열고 구해냅니다.

운전석에서 내린 남성은 말리던 여성을 힘껏 밀어 넘어뜨린 뒤 트렁크에 재차 밀어 넣고 빠르게 사라집니다.

28살 정 모 씨가 헤어진 여자친구를 트렁크에 태워 납치하는 장면입니다.

현장에 함께 있던 피해자의 친구가 신고를 했고 차량번호를 확인한 경찰은 피의자를 추적하기 시작했습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정 씨의 행적을 쫓았고 약 3시간여 만에 논산의 한 모텔 주차장에서 납치에 사용된 차량을 발견했습니다.

정 씨는 술에 취해 잠들었다가 검거됐고 다행히 피해자는 특별히 다친 곳은 없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정 씨는 여자친구였던 A 씨가 2주 전 이별 통보를 하고 본인을 만나주지 않자 A 씨의 단골 술집에서 기다렸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성노근/대전유성경찰서 형사과장 : 여자친구가 매정하게 딱 이제 안 만난다고 자르니까 거기서 이성을 잃을 정도로 화가 확 나서 강제로 여자를 트렁크에 태웠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정 씨에 대해 납치와 감금, 폭행과 음주운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정 씨의 추가 범죄 혐의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심재길 TJB)